하늘샘펜션

커뮤니티

이용후기

하늘샘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내이름은 이건 곽혜진 2020-11-22 조회:0
내이름은 이건 군대를 막 제대한 22살에 대한의 남자다.

군대를 다녀온후 아빠란 작자가 남기고 사라진 흥신소의간판과 그사무실 아빠가 주고간 재밌는능력이 내전부다.

갑자기 사라진 아빠란 작자가 밉지만 먹고 살건 남기고 살아져서 그나마 고맙다.

군대를 다녀온후 내가 흥신소를 운영하면서 느낀건데

아빠란 작자가 이바닥에서는 알아주는 사람이었나보다 성공률 100%라는 소문이 있기에

사람들을 발길이 종종 있다.

흥신소라는것이 돈만주면 못하는게 없는 청부업자 같은 것 이다

물론 나는 나만의 철칙을 가지고 산다.

노약자 어린이는 터치하지 않는다.

사람을 죽이지 않는다.

내철칙에 안어긋나고 적당한 돈을준다면 나도 무엇이든 한다.